보도자료

보도자료2021.01.21.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박원순 전 서울시장 휴대폰 명의변경 관련 서울시 국민감사청구 진행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2021-01-25
조회수 186





보도자료 


(사진: 서울시의 박원순 성폭력 사건 은폐 의혹 감사를 위한 국민감사청구 청구인 연명부) 인쇄하여 자필 서명을 한 후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4층 403호로 보내면 된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대표 신지예)는 오늘(21일)부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사건 은폐 의혹과 서울시에서 자행된 부당한 노무요구와 관련해 서울시를 감사할 것을 국민감사청구로 감사원에 요청할 예정이다.

 

지난 15일,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의 업무폰을 유가족 명의로 변경한 후 인계했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와 시민단체들은 박 시장이 통신매체이용음란죄를 저지른 사실을 규명하고, 피해자의 피해 호소를 묵인, 방조한 혐의를 밝힐 핵심적 증거를 유가족에게 넘긴 서울시를 향해 핵심 증거를 계획적으로 인멸하고 있다는 의혹을 강하게 제시한 바 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는 이번 국민감사청구서에서 "서울시가 서울시의 물품인 휴대폰을 유가족에게 명의를 변경한 후 기기를 양여한 것이라면,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행정안전부 물품관리 운영기준을 어기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의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인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피해자에게 사적 노무를 강요하면서 서울시 공금을 사용해 개인 약품이나 식료품 등 사적 용도의 물품을 구매하도록 했다"며 "박원순 시장의 공금유용 실태 및 의료법 위반에 대해서도 감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감사청구에 담긴 구체적인 내용은 ▲박원순 전 시장 업무용 휴대폰 명의 변경을 통한 서울시의 증거 인멸 시도 및 실태 감사 ▲비서실 등 서울시 공무원의 성희롱 예방지침 및 규칙 위반 감사 ▲박원순 시장 개인 식자재 구입을 위한 법인카드 사용 등 공금유용 감사 ▲피해자에게 대리처방 지시 등 의료법 및 공무원행동강령 위반 감사 등 이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에서 진행하는 이번 국민감사청구는 '서울시의 박원순 성폭력 사건 은폐 의혹 감사를 위한 국민감사청구 참여 신청 사이트'(http://bit.ly/서울시_지켜본다)에 들어가서 청구인 연명부를 다운로드 받은 다음에 참여할 수 있다. 그리고 해당 청구인 연명부에 자필서명을 한 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사무실(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4층 403호)로 우편을 보내면 된다.

 

이번 국민감사청구는 이 달 26일까지 진행되며 300명의 국민들의 서명을 담아 감사원에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