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2021.01.15.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2021 미투선거 시국회의' 개최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2021-01-20
조회수 169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2021 미투선거 시국회의' 개최 



2021.01.15  한국여성네트워크가 주최한 2021 미투선거 시국회의에서 제안자와 참석자들이 이야기를 하고있다. 

2021.01.15  한국여성네트워크가 주최한 2021 미투선거 시국회의에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발제를 하고있다.   



보도자료


 지난 15일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대표 신지예)에서 주최한 '2021 미투선거 시국회의'는 1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신지예 씨와 전 페미니즘당 서울시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가현 씨의 기획과 제안으로 총 11명이 공동 제안자로 나선 이번 시국회의에서는 공동 제안자로 나선 열 한명이 현 시국에 대한 평가와 오는 4월 재보궐선거에 대한 구상을 발표하였으며, 참여자들의 질의응답을 이어나가는 것으로 진행됐다. 

 이가현(페미니즘당 창당모임 활동가), 김보미(다양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움직임 ‘다움’ 대표), 문애린(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박다솔(월간 워커스 기자), 심미섭(페미당당 활동가), 은하선(섹스칼럼니스트), 이지연(동물해방물결 대표), 조혜민(정의당 대변인), 최지희(민달팽이유니온 대표), 토은(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 활동가), 신지예(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순으로 진행된 1부 발표에서는 제안자들이 각자의 운동 현장에서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현 한국사회 시국을 진단하고 문재인 정부가 지키지 못한 약속들에 대해 발제를 진행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중단된 최저임금 1만원 정책과 알바 노동자의 생계와 생존의 문제, ▲성폭력 사건 대응과 성소수자 인권 운동 과정에서 느끼는 의사결정 권력의 비대칭 문제,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제의 바뀌지 않은 현실과 펜데믹 이후 장애인 탈시설 문제, ▲낙태죄 폐지 운동과 결과, 끊임없이 위협받는 여성의 삶의 문제, ▲팬데믹 시기 여성의 노동은 얼마나 더 취약해지고, 돌봄은 과중되는가의 문제, ▲동물권, 탈핵, 탈석탄, 기후위기 등에서 말뿐이고 아무것도 바뀌지 않은 현실의 문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중심으로 현 정부와 국회가 보여주는 문제,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를 벗어나지 못하는 주거 정책의 한계 ▲청소년 페미니스트의 정치참여를 막는 가정과 학교의 문제, ▲생계와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여성의 문제 등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마지막 제안자로 나선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는 "우리 사회에 모여있는 여성들 뿐만 아니라 성소수자, 장애인, 비정규직 노동자, 자영업자, 청소년, 동물 모두 다 고통 받는 존재들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여성들은 타자들과 연대하고 교차하는 지점들을 찾아냄으로써 정치적 힘을 갖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10·20·30여성들이 4.7 재보궐 선거판을 흔들기 위해선 이번 선거가 박원순과 오거돈의 성폭력 사건 때문에 발생하는 선거임을 규정하고 성폭력을 심판하고 월법과 편법을 끝내는 선거 구도로 만들기 위해 함께 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도 투표하고, 후보도 시민들의 투표로 선출하는 시민선거 플랫폼을 만들고, 시장 혼자만 치러내는 선거가 아니라 우리가 변화를 원하는 의제에 있어 생태부시장, 주거부시장, 평등부시장 등의 연정체계를 만들어 함께 바꿔내는 선거를 하자’고 구체적으로 제안했다. 

 이번 시국회의에 참여한 시민들은 ‘다양한 의제를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어서 좋았’고 ‘연대와 대안을 상상할 수 있는 자리였다’며, 향후 선거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전략을 취하고, 각자 어떤 정치활동을 하면 좋을지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이 마련되면 좋겠다고 의견을 전했다. 

 이가현 전 페미니즘당 서울시당 창당준비 위원장은 "시국회의에 참여한 10·20·30 여성들이 우리나라 정치를 신뢰할 수 있도록 바꾸고 책임지는 정치로 이끌어나가길 기대한다"며 "여권이 지금까지의 행보에 책임을 지게 하는 일을, 바로 우리가 해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